Culture & Public
Relations Department

경성뉴스

HOME  > 홍보팀  > 경성뉴스

언론에 비친경성경성대 조류관, 천연기념물 참수리 국내 최초 자연 부화, 종복원센터 이관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글은 이용약관 및 관련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경성대 조류관, 천연기념물 참수리 국내 최초 자연 부화, 종복원센터 이관

보도사진(19-099호)_경성대 조류관, 천연기념물 참수리 국내 최초 자연 부화, 종복원센터 이관.jpg 이미지

경성대학교(총장 송수건)는 학내 조류관에서 보호, 양육해오던 참수리들을 국립생태원 멸종위기 종복원센터로 이관했다고 밝혔다.

경성대 조류관은 문화재청 지정 천연기념물 보호소로 지난 2000년 11월 부산 사하구에서 부상 입은 수컷 참수리를 옮겨 왔으며, 2001년에는 부산 강서구에서 암컷 참수리를 데려왔다. 이후 경성대는 참수리가 살 수 있는 안정적인 생태 환경을 꾸준히 조성하여 왔으며, 그 결과 2019년 3월 중순 국내 최초로 참수리 새끼 자연 부화에 성공했다. 참수리 자연 부화는 국내 최초라는 점과 더불어 2001년부터 시작된 경성대 조류관의 18년 노력의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더 큰 의미를 가지며 향후 조류학계의 많은 주목이 예상된다.

한편, 참수리 부모와 새끼를 모두 국립생태원 멸종위기 종복원센터로 옮긴 이번 이관작업은 어린 새끼 참수리에 대한 양육 환경 개선을 위해 진행되었으며, 환경부와 경성대 조류관 주도로 조류 전문가들의 철저한 환경 조사를 통해 결정되었다. 현재 태어난 지 5개월 된 새끼 참수리는 1m정도 크기로 성체인 부모 참수리와 외관상의 크기는 비슷하나 발톱과 부리가 노란색인 부모와 달리 흰색의 발톱과 부리를 갖고 있다.

경성대 관계자는 “이번 참수리 이관은 천연기념물 보호라는 국가의 중요 사업에 경성대가 적극적으로 참여한 결과를 가장 이상적인 형태로 돌려보내는 의미 깊은 행사라고 생각한다.”며 소감을 전했다.


기사보기:
경성대 조류관, 천연기념물 참수리 국내 최초 자연 부화, 종복원센터 이관 (국제신문 2019-09-09)
경성대 조류관, 천연기념물 참수리 국내 최초 자연 부화, 종복원센터 이관 (부산일보 2019-09-09)
경성대 조류관, 천연기념물 참수리 국내 최초 자연 부화…종복원센터로 이관 (대학저널 2019-09-09)
경성대 조류관, 천연기념물 참수리 국내 최초 자연 부화…종복원센터 이관 (CNB뉴스 2019-09-09)
국내 최초 자연 부화 참수리, ‘부활의 날갯짓’ (한국일보 2019-09-09)
경성대 조류관, 국내 첫 자연 부화 '참수리' 멸종위기 종복원센터 이관 (데일리한국 2019-09-09)
경성대 조류관, 천연기념물 참수리 국내 최초 자연 부화 (한국대학신문 2019-09-09)
[경성대] 경영학과, 2019년 1학기 전공교과 최우등상 시상식 개최 外 (일요신문 2019-09-09)

목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