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Public
Relations Department

경성뉴스

HOME  > 홍보팀  > 경성뉴스

언론에 비친경성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동아시아 한자문명로드 답사” 그 두 번째, ‘한자문명의 발원지 중국 하남성 편’진행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글은 이용약관 및 관련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동아시아 한자문명로드 답사” 그 두 번째, ‘한자문명의 발원지 중국 하남성 편’진행 1번째 이미지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동아시아 한자문명로드 답사” 그 두 번째, ‘한자문명의 발원지 중국 하남성 편’진행


경성대학교(총장 송수건) 한국한자연구소 HK+사업단(한자문명연구사업단, 단장 하영삼)은 오는 8월 10일부터 17일까지 7박 8일간 <한국한자연구소와 함께하는 “동아시아 한자문명로드 답사” 그 두 번째, ‘한자문명의 발원지 중국 하남성 편’>을 진행한다.

이번 탐방은 지난 2월의 첫 번째 답사 ‘유가사상의 발원지 중국 산동성 편’의 후속편으로, 한자에 관심 있는 시민들이 한자 문명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한자란 무엇인지 또 그 한자를 탄생시킨 중국의 역사와 문화는 어떤 것인지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재미있고 알찬 프로그램이다.

이번 여정의 석가장, 안양, 임주, 정주, 개봉, 루하, 낙양은 한자문명의 발원과 발전을 대표하는 지역으로서 중국의 오랜 역사와 아름다운 자연을 품고 있기도 하다. 특히 중국 은나라(상나라)의 수도이자 중국 최초의 문자로 평가받는 갑골문자의 탄생지 안양에는 세계적 규모의 문자박물관과 문자체험센터가 있다. 중국 최초의 자전 『설문해자(說文解字)』를 지은 허신(許愼)의 고택과 허신문자문화원이 있는 루하 역시 한자문명로드에서 매우 뜻깊은 곳이다. 이 밖에도 중국을 대표하는 유적지인 용문석굴, 천당지재, 소림사를 방문, 중국의 역사와 문화를 살펴본다. 답사 참가자는 이번 문화 탐방을 통해 한자가 현시대에 이르러서는 어떤 문화콘텐츠로 자리 잡고 있으며 사람들에게는 얼마나 큰 사랑을 받고 있는지를 몸소 겪어볼 수 있을 것이다.

“동아시아 한자문명로드 답사” 프로그램은 경성대학교 HK+한자문명연구사업단 어젠다의 일환으로서, 향후 10년간 연 2회 정기적으로 중국, 일본, 베트남 등 동아시아 한자문화권 각국 내 주요 관련 지역을 탐방할 예정이다. 2020년 상반기에는 <한국한자연구소와 함께하는 “동아시아 한자 문명 로드 답사” 그 세 번째, ‘한자문명의 집대성 중국 섬서성 편’>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는 한자문화 대중화와 보편화를 촉진하고, 한자를 이용한 문화콘텐츠 제작 및 한자문화 산업화의 기틀 마련에도 크게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전화(051-663-4280/4283)나 접수처(https://cafe.naver.com/hanjalecture)로 신청하면 된다.


기사보기: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동아시아 한자문명로드... (국제신문 2019-06-27)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中 하남성으로 한자문명로드 답사 (한국대학신문 2019-06-27)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동아시아 한자문명로드 ... (부산일보 2019-06-27)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중국 하남성 편’진행 (위키트리 2019-06-28)
경성대, ‘동아시아 한자문명로드 답사-하남성 편’ 진행 (CNB뉴스 2019-06-28)

목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