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Public
Relations Department

경성뉴스

HOME  > 홍보팀  > 경성뉴스

언론에 비친경성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한자문화 석학 연속강좌 제7강 개최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글은 이용약관 및 관련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한자문화 석학 연속강좌 제7강 개최

- 조선시대 예학의 두 계보 기호예학과 영남예학을 책과 북토크로 만나는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HK+사업단 총서 출간 콜로키움 개최

보도사진(19-072호)_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한자문화 석학 연속강좌 제7강 개최(1).jpg 이미지보도사진(19-072호)_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한자문화 석학 연속강좌 제7강 개최(2).jpg 이미지

경성대학교(총장 송수건) 한국한자연구소(소장 하영삼)는 2019년 6월 21일 경성대 문화관 108호 한자문명창의체험관에서 조선시대 예학의 두 계보인 기호예학과 영남예학을 책과 북토크로 만나는 총서 출간 기념 콜로키움을 개최하였다.

이번 석학 강좌는 한국한자연구소 학술총서 발간을 기념하여 저자를 초청해 저술과 관련한 뒷이야기를 듣고, 독자와 직접 소통하는 북콘서트 형식으로 새롭게 진행되었다.

1부 강연은 ‘조선후기 기호예학 연구’의 저자 정길연 박사(학연서당)가 ‘조선후기 기호 예학의 특징’이라는 주제로, ‘조선후기 영남예학 연구’의 저자 남재주 박사(한국국학진흥원)가 ‘영남지역의 예학과 앞으로의 예학’이라는 주제로 발표하고, 2부에서는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김학재 HK연구교수, 조정아 HK연구교수, 신웅철 HK연구교수가 패널로 참여해 조선 후기 예학의 흐름과 현대적 의의에 대해 북토크를 진행하였다. 특히 조선시대 예학을 총망라한 한국예학총서의 집대성자인 경성대 정경주 명예교수는 두 저서가 한국 예학의 흐름을 꿰뚫고 있어서 향후 예학 연구의 필독서 역할을 할 만하다고 높이 평가했다.

한편 이날 강연에는 동서대 하강진 교수, 경성대 박준원 교수와 지역 예학 전공자 및 한국한자연구소 연구진 20여 명이 참석하였으며, 딱딱한 학술 발표와 토론이 아니라 자유롭게 소통하는 북콘서트 형식의 진행으로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에 한국한자연구소는 향후 지속적으로 발간될 총서에 대해서도 북콘서트 형식의 석학 초청 강좌를 진행하여 한자문명연구의 대중적 성과 확산과 지역인문학 소통에 기여할  계획이다.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의 한자문화 석학 연속강좌는 인문한국플러스(HK+) 한자문명연구사업단의 석학 초청 강좌로, 매월 한 차례 한자문화 관련 분야의 권위자를 초청하여 강연을 진행한다. 


기사보기: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한자문화 석학 강좌 개최 (한국대학신문 2019-06-27)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한자문화 석학 연속강좌 제7강 개최 (데일리한국 2019-06-27)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한자문화 석학 연속강좌 제7강 개최 (국제신문 2019-06-27)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한자문화 석학 연속강좌 제7강 개최 (대학저널 2019-06-27)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한자문화 석학 연속강좌 제7강 개최 (일간리더스경제 2019-06-27)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한자문화 석학 연속강좌 제 7강 개최 (CNB뉴스 2019-06-27)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한자문화 석학 연속강좌 제7강 개최 (부산일보 2019-06-27)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한자문화 석학 연속강좌 제7강 개최 (일요신문 2019-06-27)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한자문화 석학 연속강좌 제7강 개최 (위키트리 2019-06.28)

목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