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학생과 공감하는 열린 캠퍼스로 활기찬 봄맞이

학생과 공감하는 열린 캠퍼스로 활기찬 봄맞이
재학생의 아이디어로 새 단장한 감성 캠퍼스

우리대학이 새학기를 맞이하여 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반영한 감성캠퍼스를 구축하여 눈길을 끌고 있다.

문화홍보처는 작년에 재학생들이 함께 참여하고 공감하는 캠퍼스의 변화를 위해 ‘아름다운, 편리한, 행복한 캠퍼스 구축 아이디어 공모전’을 두 차례 개최했다. 창의성과 구체성, 실현가능성, 미래지향성을 중심으로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거쳐 수상작들이 결정되었고, 실현가능한 학생들의 아이디어는 바로 반영하여 감성캠퍼스를 구축하기에 이르렀다.

지하철 4번 출입구에서 학교로 이어지는 정문 입구는 경사 때문에 학생들이 가장 올라가기 힘든 곳으로 꼽는 곳이다. 그런 만큼 학생들의 아이디어공모전에도 수상작뿐만 아니라 다수의 학생들이 제안했으며, 경성대는 정문 오르막길을 나무계단으로 바꿔 학생들의 편의성과 안전성 확보를 실천했다. 또한 계단을 오르는 학생들에게 재미와 웃음을 주고자 SNS를 통해 응원 글귀 이벤트를 공모하여 계단에 부착했다.

계단의 글귀들로 웃음을 머금고 경성대에 들어서면 건물마다 특색을 살리고, 건물과 건물이 ‘색깔’로 연결되는 ‘색’의 흐름을 느낄 수 있다. 이는 ‘경성의 온도’라는 주제로 참가한 인테리어디자인학과 학생들의 아이디어를 반영한 것으로, 꽃샘추위가 만만치 않은 3월의 캠퍼스에 학생들의 감성온도를 높여주었다.

재학생과 일반인의 출입이 가장 많은 곳은 27호관 중앙도서관 앞마당이다. 경성대는 이곳 벽면에 공감할 수 있는 글귀 담은 ‘감성조명’을 밝혀 지나는 이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선물하고 있다. 감성조명은 현재 중앙도서관과 정문입구에 설치되었으며 오가는 이들의 피로함을 덜어주고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한 달에 한 번씩 문구를 바꿔갈 계획이다. 3월은 ‘넘어져도 괜찮아, 다시 일어나 걸으면 돼!’ ‘꿈은 나로부터 미래는 경성으로부터’를 제공한다.

이 대학에 재학 중인 정찬양(영어영문학과 3년) 씨는 “개학을 하고 학교에 오니 갑자기 낯선 곳에 온 듯 신선하고 재미있다.”며 “특히 정문 입구는 경사 때문에 굽 높은 신발 신고 다니기를 꺼렸는데 이제 그런 걱정 없이 마음껏 다닐 수 있겠다.”며 기뻐했다. 도서관에서 과제를 끝내고 나왔다는 오영민(식품응용공학부 2년) 씨는 “도서관 계단을 내려오는데 벽면에 감성조명이 밝혀져 갑자기 가슴이 뭉클해지며 위로받는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우리대학은 교내 안내도 및 표지판을 재정비하여 수요자의 편의성을 도모했으며, 느린우체통이 있는 새빛뜰에 수선화를 심어 봄소식을 전했다. 벚꽃이 만개한 후 또 다른 꽃을 선물하고자 준비 중이다.

양영철 문화홍보처장은 “학교를 아끼고 사랑하는 재학생들의 아이디어가 창의적인 캠퍼스를 만든다”며 “학교와 학생의 이런 소통을 통해 학교의 정체성은 강화되고 중심을 찾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앞으로도 대학은 구성원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함께 성장하고 발전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