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대학 여기저기 널브러진 공유 자전거와 전동킥보드

NEWS

우리 대학 여기저기 널브러진 공유 자전거와 전동킥보드

▲ 우리 대학 안에 주차 된 전동 자전거의 모습이다(사진: 최하빈 취재기자).공유경제가 활발해지고, 이로 인한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 수단(Personal Mobility·PM)’의 보급이 일상화됨에 따라 우리 대학에서도 쉽게 전동 킥보드와 전동 자전거를 찾아볼 수 있다. 우리 대학 근처 외부는 물론 캠퍼스 내부에서도 심심찮게 학생들과 학교 구성원이 이용한 개인형 이동 수단이 놓여있는 모습을 찾아볼 수 있다.우리 대학 학생들의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 수단 사용률이 늘어남에 따라, 교내 캠퍼스에 개인형 이동수단 주차 공간을 도입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대두되기 시작했다. 우리 대학은 현재 교내에 개인형 이동 수단을 주차하는 곳이 지정되어 있지 않아, 전동 킥보드 등을 이용하는 이들이 이를 주차할 곳을 찾지 못해 교내 아무 곳에나 주차를 하고 있다는 것. 이는 곧 안전과도 큰 문제로 작용하며 미관상으로도 좋지 않다는 것이 학생들의 의견이다.이러한 전동 킥보드 주차방식에 대해 윤유정(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1) 학생은 “우리 대학의 지리적인 특성상 경사가 높아 전동 킥보드가 주차되어 있는 것을 보면 걱정이 되기도 한다. 또, 구석에 주차되어 있으면 괜찮지만 가끔 길가 한 복판에 주차되어 있는 것을 보면 불편하다”고 답했다.실제로, 전동 킥보드의 안전 문제는 이미 국가에서 규제하고 있을 만큼 큰 문제로 인식되고 있다. 현재 전동 킥보드는 도로교통법을 통해 이용에 대한 규제를 받고 있으며 매너주행, 매너주차 등의 중요성이 강조 받고 있다. 또, 킥보드를 주차할 시 길목, 지하철 출입로, 버스 정류장, 건널목 등이 아닌 가로수, 벤치, 가로등, 전봇대 등 주요 구조물 옆에 주차하기를 권장하고 있다.전동 킥보드를 이용하는 학생들도 주차 공간의 마련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박은비(유아교육학과・1) 학생은 “우리 대학의 높은 경사로 인해 전동킥보드를 자주 이용하는데, 이용하면서 항상 어디에 주차해야 할지 난감했다. 우리 대학 안에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으면 정말 편할 것 같다”고 말했다.한편, 우리 대학 정문 근처에는 별도로 전동 킥보드 주차 시설이 마련되어 있다.최하빈 취재기자(beeutyhb@ks.ac.kr)

라디오 방송시간

  • 정규방송pm12:10 ~ pm12:35
  • 오후pm17:10 ~ pm18:00

포토프레스

+ 더보기

공약Check!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