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ME  > 뉴스  > 뉴스

우리 대학 여기저기 널브러진 공유 자전거와 전동킥보드

작성자 : 최하빈 취재기자
작성일자 : 2022-01-21 12:47:35 조회수 : 131
작성자(email) : 최하빈 취재기자(beeutyhb@ks.ac.kr)
저작권자 : Multimedia communication center
사진 출처 : 최하빈 취재기자
첨부파일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글은 이용약관 및 관련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우리 대학 여기저기 널브러진 공유 자전거와 전동킥보드 1번째 이미지

우리 대학 안에 주차 된 전동 자전거의 모습이다(사진: 최하빈 취재기자).


공유경제가 활발해지고, 이로 인한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 수단(Personal Mobility·PM)’의 보급이 일상화됨에 따라 우리 대학에서도 쉽게 전동 킥보드와 전동 자전거를 찾아볼 수 있다. 우리 대학 근처 외부는 물론 캠퍼스 내부에서도 심심찮게 학생들과 학교 구성원이 이용한 개인형 이동 수단이 놓여있는 모습을 찾아볼 수 있다.


우리 대학 학생들의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 수단 사용률이 늘어남에 따라, 교내 캠퍼스에 개인형 이동수단 주차 공간을 도입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대두되기 시작했다. 우리 대학은 현재 교내에 개인형 이동 수단을 주차하는 곳이 지정되어 있지 않아, 전동 킥보드 등을 이용하는 이들이 이를 주차할 곳을 찾지 못해 교내 아무 곳에나 주차를 하고 있다는 것. 이는 곧 안전과도 큰 문제로 작용하며 미관상으로도 좋지 않다는 것이 학생들의 의견이다.


이러한 전동 킥보드 주차방식에 대해 윤유정(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1) 학생은 우리 대학의 지리적인 특성상 경사가 높아 전동 킥보드가 주차되어 있는 것을 보면 걱정이 되기도 한다. , 구석에 주차되어 있으면 괜찮지만 가끔 길가 한 복판에 주차되어 있는 것을 보면 불편하다고 답했다.


실제로, 전동 킥보드의 안전 문제는 이미 국가에서 규제하고 있을 만큼 큰 문제로 인식되고 있다. 현재 전동 킥보드는 도로교통법을 통해 이용에 대한 규제를 받고 있으며 매너주행, 매너주차 등의 중요성이 강조 받고 있다. , 킥보드를 주차할 시 길목, 지하철 출입로, 버스 정류장, 건널목 등이 아닌 가로수, 벤치, 가로등, 전봇대 등 주요 구조물 옆에 주차하기를 권장하고 있다.


전동 킥보드를 이용하는 학생들도 주차 공간의 마련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박은비(유아교육학과1) 학생은 우리 대학의 높은 경사로 인해 전동킥보드를 자주 이용하는데, 이용하면서 항상 어디에 주차해야 할지 난감했다. 우리 대학 안에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으면 정말 편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 대학 정문 근처에는 별도로 전동 킥보드 주차 시설이 마련되어 있다.


최하빈 취재기자

(beeutyhb@ks.ac.kr)

목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